Ground

검색 버튼 메뉴 버튼

검색

검색 닫기
골프

​코로나 특별 규정 마련한 라이더컵

기사 정보
작성자 : 이동훈
작성일 : 2021-09-22 16:57

라이더컵에 출전한 미국 선수들과 환호하는 갤러리[사진=EPA·연합뉴스]


미국과 유럽의 남자골프 대항전인 라이더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 규정을 도입했다.

미국 골프채널은 21일(현지시간) 라이더컵을 앞두고 미국과 유럽 단장이 합의한 내용을 보도했다.

합의를 본 부분은 마지막 날 싱글 매치 플레이다. 이날은 각 팀 12명씩 24명이 출전한다. 많은 인원이 출전하는 만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했다.

양 팀 단장은 각각 3명의 명단을 제출한다. 확진자 발생 시 제외할 선수다. 순위를 부여해서 순서대로 제외된다. 제외 시 무승부다. 확진자 수가 같으면 해당 선수끼리 대진이 짜이고, 무승부 처리된다.

만약, 대회 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 단장은 선수를 교체할 수 있다. 사실, 라이더컵은 이와 비슷한 규정이 있다. 부상으로 인한 선수 교체다. 단장들은 선수 1명을 비공개로 정해 둔다. 부상자가 발생하면 교체하기 위해서다.

1993년에는 샘 토런스(스코틀랜드)가 부상으로 불참했다. 이에 래니 왓킨스(미국)가 빠지면서 무승부로 기록됐다.

라이더 컵은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사흘간 미국 위스콘신주 헤이븐에 위치한 휘슬링 스트레이츠(파71)에서 열린다. 첫날과 둘째 날은 포섬(한 공으로 라운드)과 포볼(각자 공으로 좋은 성적 기재) 방식으로 진행된다.

<저작권자© 아주경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금지>

목록

이 카테고리 다른 글

글 등록 시 입력한
이메일과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닫기
닫기 ​코로나 특별 규정 마련한 라이더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