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und

검색 버튼 메뉴 버튼

검색

검색 닫기
  • HOME
  • G매거진
여행

여행 안전권역 1호 지역 '사이판', 올해 예약자 4000명 달성

기사 정보
작성자 : 기수정
작성일 : 2021-09-18 00:00

로타 아스맛모스 전경[사진=마리아나관광청 제공]

한국 최초 여행 안전 권역 여행지 북마리아나 제도 여행상품을 예약한 이가 4000명을 달성해 눈길을 끈다.

마리아나관광청에 따르면, 이달 17일 기준으로 산정된 예약자 수는 매일 수백명씩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추석 연휴가 포함된 9월 중·하순의 예약자 수는 300명을 웃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웃 섬인 티니안, 로타를 일정에 포함하는 이들 또한 증가 추세다. 

여행 안전 권역 초창기인 7월부터 8월까지는 국내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맞물리며 예약자 모객 성과가 다소 소극적이었다. 하지만 8월 대비 9월 모객은 890%, 증가했고 10월 모객은 1580%가, 11월 모객은 2186%나 껑충 뛰었다. 

북마리아나 주정부가 한국인 여행자에 한해 제공하는 'TRIP 프로그램'이 여행객 증가세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TRIP 프로그램은 최소 2인 이상 여행사 기획상품 예약을 통해 북마리아나 제도를 여행하는 모든 여행자를 대상으로 여행 경비를 지원하는 것으로, 1회당 30 달러 상당의 현지 신속 유전자 증폭검사(PCR) 비용 전액을 지원하고, 여행 기간이 8박을 넘기면 사이판과 티니안, 로타 섬당 50 달러 여행 경비를 지원한다. 여행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 치료 비용도 전액 북마리아나 정부가 부담한다.

한국에서 백신 접종을 완료한 예약자는 귀국 후 14일 격리를 면제받는다.

한편 북마리아나 제도는 지난 9월 10일 기준 백신 2차 접종률이 80%를 돌파했다. 

<저작권자© 아주경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금지>

목록

이 카테고리 다른 글

글 등록 시 입력한
이메일과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닫기
닫기 여행 안전권역 1호 지역 '사이판', 올해 예약자 4000명 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