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und

검색 버튼 메뉴 버튼

검색

검색 닫기
  • HOME
  • G매거진
일반

​[도쿄올림픽 2020] 근대5종 여자부 펜싱 순위 결정전서 2위 오른 김세희

기사 정보
작성자 : 이동훈
작성일 : 2021-08-05 16:48

마스크를 벗고 환호하는 김세희 [사진=연합뉴스]


근대5종은 한 선수가 5개 종목(펜싱·수영·승마·육상·사격)을 소화해야 한다. 그야말로 '만능 스포츠맨'을 가리는 종목이다.

올림픽의 경우 첫날 펜싱 풀리그를 먼저 치른다. 남녀부 각각 36명이 에페 1점 승부로 모두 한 차례씩 맞붙는다. 개개인에게 기본 점수 100점이 주어지고, 이길 때마다 6점을 받는다.

6일 여자부 펜싱 본 경기, 7일 남자부 펜싱 본 경기가 치러지지만, 이날 경기는 필요한 포석이다.

2020 도쿄올림픽 근대5종 부문 여자부 펜싱 '랭킹 라운드(순위 결정전)'가 5일(현지시간) 일본 도쿄에 위치한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 플라자에서 열렸다.

펜싱 순위 결정전 결과 김세희(26)가 24승 11패(244점·100점+144점)로 2위에 올랐다. 1위인 아니카 슐로이(독일·274점)에 이어 2위다. 슐로이는 29승 6패를 기록했다.
 

'지금, 이 순간은 절대 돌아오지 않는다. KIM SE HEE' 김세희 팔에 새겨진 글귀와 태극 마스크 [사진=연합뉴스]


김세희는 2019 아시아선수권대회 개인전 우승을 차지하며 올림픽 출전권을 얻었다.

김세희는 첫 경기에서 김선우(26)를 꺾었다. 초반 8연승을 질주하며 기세를 올렸다. 20경기 18승 2패를 기록했다. 중반을 넘어가면서 패가 다소 쌓이긴 했지만, 막판까지 선두 경쟁을 펼쳤다.

이는 깜짝 선전이다. 첫 메달을 기대하게 했던 남자부뿐만 아니라, 여자부에서도 입상 가능성이 나왔기 때문이다.

올림픽에서 거둔 한국 여자 근대5종 역대 최고 성적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13위다.

당시 김선우는 펜싱 순위 결정전 35경기에서 16승을 기록한 바 있다. 이번 올림픽에도 출전한 그는 19승 16패로 14위에 위치했다.

<저작권자© 아주경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금지>

목록

이 카테고리 다른 글

글 등록 시 입력한
이메일과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