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und

검색 버튼 메뉴 버튼

검색

검색 닫기
골프

​태국 쭈타누깐 자매, LPGA 다우 그레이트 우승

기사 정보
작성자 : 이동훈
작성일 : 2021-07-18 08:15

모리야와 에리야 쭈타누깐(왼쪽부터)[EPA=연합뉴스]


쭈타누깐 자매(모리야-에리야·태국)가 마지막 날 59타(11언더파)를 때리며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2021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다우 그레이트 레이크스 베이 인비테이셔널(총상금 230만 달러·약 26억3300만원) 마지막 날 최종 4라운드 경기가 17일(현지시간) 미국 미시간주 미들랜드에 위치한 미들랜드 골프장(파70·6256야드)에서 열렸다.

이날은 지난 2라운드와 마찬가지인 포볼(각자의 공으로 좋은 성적 기재) 방식으로 진행됐다.

최종 4라운드 결과 쭈타누깐 자매(모리야-에리야) 조가 보기 없이 버디만 11개를 쌓아 11언더파 59타를 적어냈다. 최종 합계 24언더파 256타로 2위(21언더파 259타) 시드니 클랜턴(미국)-재스민 수완나뿌라(태국) 조를 3타 차로 누르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날도 동생인 에리야가 경기를 주도했다. 에리야는 버디 8개(1·3·5·7·9·10·13·17번 홀), 모리야는 버디 5개(3·9·11·12·18번 홀)를 기록했다. 두 자매 모두 보기 없는 경기를 펼쳤다.

쭈타누깐 자매는 이번 우승으로 2년의 투어 카드를 보장받게 됐다. 우승 상금으로는 각각 27만9505 달러(약 3억2000만원)를 받는다.

에리야는 지난 5월 혼다 타일랜드 LPGA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김아림(26)이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교포 예리미 노(미국)와 짝을 이룬 그는 최종 합계 19언더파 261타 공동 3위에 올랐다.

양희영(32)-강혜지(31) 조, '대방건설' 허미정(32)-이정은(6·25) 조는 최종 합계 17언더파 263타 공동 6위로 대회를 마쳤다.

'절친'으로 찰떡궁합을 기대하게 했던 박인비(33)-유소연(31)조는 이날 5타를 줄이며 최종 합계 13언더파 267타로 17위를 기록, 지은희(34)-김효주(26) 조, 코르다 자매(제시카-넬리·미국) 조 등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저작권자© 아주경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금지>

목록

이 카테고리 다른 글

글 등록 시 입력한
이메일과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닫기
닫기 ​태국 쭈타누깐 자매, LPGA 다우 그레이트 우승